서울음악제

‘서울음악제’는 1969년 시작하여 우리나라 창작음악 축제 중 가장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음악제로 국내 신인 작곡가들의 창작 의욕 진작 및 창작예술 진흥에 그 목적을 두고 있다. 한국 음악 근대사를 주도했던 작곡가 나운영, 김세영, 조두남, 김동진, 김대현, 이영자, 김성태, 나인용 등이 거쳐 간 음악제로써 과거와 현재, 그리고 미래를 조명해 볼 수 있다.

게시판 보기
2021 제53회 서울음악제
2021 제53회 서울음악제
  • 일시

    2021년 07월 13일(화) ~ 2021년 07월 13일(화)

  • 접수

    -

  • 장소

    관악아트홀

  • 자격

    제53회 서울음악제 입상자

  • 문의

    02-2655-3062,3063,3066

서음제1

서음제2